•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내진설계 강화 亞 대표기업으로 발돋움”

LG생활건강 차석용 부회장 신년사서 반구십리(半九十里) 언급

김혜란 기자khrup77@bokuennews.com / 2018.01.02 11:30:57

LG생활건강(대표:차석용)이 2018년 새해 예상되는 사업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아시아 대표기업으로 발돋움 한다는 계획이다.

LG생활건강 차석용 부회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2018년은 중국경제 성장둔화, 국내경기 불확실성, 보호무역주의 등 산재한 변수들로 힘든 한 해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아시아 대표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지금까지 이룬 것에 자만하지 않는 반구십리(半九十里)의 자세로 힘찬 여정을 함께 시작하자”고 강조했다.

LG생활건강 차석용 부회장
▲LG생활건강 차석용 부회장

차 부회장은 “지난해는 어려운 사업환경에 직면해 경쟁사들이 역신장을 피하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후’, ‘숨’과 같은 럭셔리 화장품의 차별화와 적극적인 중국사업 육성을 통해 우수한 성과를 이뤄냈다”며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면서 묵묵히 내진설계를 지속해 온 임직원 여러분의 노력으로 놀라운 성과를 이룰 수 있었다”고 말했다.

차 부회장은 △국내를 뛰어넘는 아시아 대표기업으로 발돋움 △사업리스크 선제적 대응 △제조 및 R&D 역량 혁신 등 2018년 중점 추진사항도 제시했다.

이와 함께 차 부회장은 “국내를 뛰어넘어 아시아의 대표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어떠한 외부환경 변화에도 흔들리지 않도록 내진설계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며 “화장품사업의 럭셔리 성장 및 프리미엄 경쟁력 강화, 생활용품사업의 차별화된 제품 통한 해외사업 강화, 음료사업의 생수사업 활성화 등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예상되는 사업리스크의 선제적 대응을 위해 안정적인 사업운영을 저해하는 이슈들을 사전에 파악하고, 사업성과와 브랜드 가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요인들을 제거해 나가자”며 “품질, 안전, 환경에 있어서는 법규를 뛰어넘어 소비자가 완전히 안심하고 만족하는 수준의 역량을 갖춰야 하며, 제로 베이스에서 면밀하게 점검하고 개선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차 부회장은 또 “제조 및 R&D 역량 혁신을 위해 경영성과에 직접 연계된 제조 생산성을 극대화하고 4차 산업혁명 등 패러다임의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생산체계가 필요하다”며 “청주에 새로 건설하는 화장품 공장은 스마트팩토리로 구축해 새로운 산업·기술변화와 같이 호흡할 수 있는 제조역량을 갖추겠다”고 밝혔다.

이날 차 부회장은 신년사를 마무리 하며 ‘100리 길을 가야 하는 사람은 90리를 절반으로 삼는다’는 행백리자(行百里者) 반구십리(半九十里)를 언급했다. 90리나 오고서도 이제 절반쯤 왔구나 하는 마음가짐이라야 그 여정의 마지막에 아름다운 마침표를 찍을 수 있다는 것. 아시아 대표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지금까지 이룬 것에 자만하지 않는 반구십리의 자세로 힘찬 여정을 함께 시작하자는 뜻으로 풀이된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